간만에 작성하게 되는 영화 포스팅입니다.
감상 자체는 좀 지났지만 시간 날때 포스팅 한다는 것이 오늘이 되었네요 ^^;

요즘 포스팅을 긴 텍스트로 하면 죽는 병에 걸려서 길게는 못 쓸 것 같습니다.

동철역 박중훈, 그의 눈빛 연기는 이제 독보적인 경지에 올랐습니다.눈빛으로 50%의 연기를 해냅니다.

동철역 박중훈, 그의 눈빛 연기는 이제 독보적인 경지에 올랐습니다. 눈빛으로 50%의 연기를 해냅니다.


세진역 정유미, 2006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그냥 받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세진역 정유미, 2006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그냥 받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뭐랄까 배경이 중요한 영화도 아니었고 화려한 화면이 중요한 영화는 아니었습니다.

HE가 보기에 내 깡패같은.. 영화는 매우 부담 없는 영상에 약간 건조하고 다소 팍팍한 듯한 시나리오,
그런 팍팍함을 두 명의 좋은 배우들의 연기가 담백하고 부드럽게 녹여내고 있었습니다.
마치 딱딱한 비스킷을 홍차에 적셔먹는 느낌이랄까... 그런 부드러운 목 넘김의 감미로운 '작품'이 "내 깡패 같은 애인"이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주름살이 어찌나 자연스러운 박중훈, 그에게서  동철이라는 캐릭터가 묻어나온다.

주름살이 어찌나 자연스러운 박중훈, 그에게서 동철이라는 캐릭터가 묻어나온다.


오래간만에 정말 한국 영화스러운 한국영화를 본 거 같습니다.

추천 한번 찍고 갑니다.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엽토대마왕 2010.07.11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만 봤을때는 그렇게 재미있을거 같아 보이지 읺았는데.. 평가하신거 보니 보고싶어지내요 ㅎㅎ

  2. BlogIcon 띠용 2010.07.13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의 평가가 의외로 괜찮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