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하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콘텐트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는 거야 삼척동자도 다 알고 있는 사실이다. 무려 제2의 벤처붐이 일어날 지도 모른다는 생각까지도 일어나고 있으니 IT 판에 지각변동이 참 크게 오나보다 하는 생각마저 든다.(“모바일인터넷 시대는 웹 시대보다 시장 커질 것”)


물론 두고봐야 알겠지만 가능성은 충분하다. 적어도 대한민국에서는 유료 PC 어플리케이션의 구입보다는 휴대폰의 모바일화보 구매가 자연스러우니 말이다.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

아이폰OS

아이폰OS

윈도우폰7

윈도우폰7

블랙베리

블랙베리

심비안

심비안

 

여기에서 지금의 모바일 이라는 것은 꼭 휴대폰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인식해야 할 것 같다. 즉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콘텐트를 소모할 수 있는 시장은 휴대폰, 넷북, UMPC, 테블릿PC, PMP, 네비게이션 등 좀 더 다양하다는 것이다. 이런 기기들은 모두 사용자의 손에서 PC보다 장시간 머물거나 쉽게 접근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나 콘텐트의 입장에서 본다면 아이패드가 아이폰OS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은 의외의 선택이라기보다는 올바른 선택일 것이다. 아이패드는 모바일 기기니까 말이다.(아이패드의 아이폰OS 사용이 이상하게 느껴진다면 아이폰OS가 스마트폰 전용OS라는 네이밍에서에서 오는 괴리감 이라고 생각된다.)

 

 

이번에 공개된 윈도우폰7 광고 동영상

 


아이패드처럼 모바일OS를 사용하는 태블릿PC의 등장도 이어지고 있다.(와이브로와 비슷한 LTE까지도 내장한다.)
이처럼 기존에는 확연하던 하드웨어에 따른 OS의 구분이 없어지고 있는 것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의 성능이 비약적으로 좋아지고 있고 양적으로 모바일 콘텐트가 기아급수적으로 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콘텐트 부분은 UCC와 SNS서비스들의 기여가 매우 크며 어플리케이션은 스마트폰의 하드웨어의 성능향상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태블릿 PC 자체가 모바일을 표방하는 만큼 모바일환경에 최적화 되어있는 OS를 사용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니 말이다.


모바일 시장이 커지는 만큼 이런 모바일OS가 보편화되기 이전의 모바일기기 영역으로의 모바일OS 진출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모바일OS가 PC OS 영역으로 넓어지는 모습이지만 이런식으로 서로 영역을 겹쳐나가다 보면 결국에는 모바일OS와 PC OS라는 경계가 사라지는 것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 지금은 스마트폰에서 주로 사용되는 모바일용 OS에서 조금 큰 모바일 기기에서 모바일 앱스를 구동시키는 정도의 모습이지만 조금 더 시간이 흐른다면 PC용 어플리케이션을 모바일 환경에서 그대로 돌리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즉 PC OS 자체가 여러버전 혹은 여러모드로 동작 가능하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아마도 2015년 즘이면 뭔가 결과가 나타나지 않을까? (2020은 이미 우주시대니까.. 5년 동안은 우주에 대한 준비도 좀 해줘야 한다.)

결국 본인은 개발자로써 어떠한 고민에 당면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지금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개발능력을 익히고 진출한다면 향후 5년 이상 혹은 그 이상으로 쓸모있는 기술이지 않을까?”, “그러다 모바일OS와 PC OS의경계가 없어진다면 결국 모바일과 PC의 개발자들은 한 자리에서 만나게 될 날이 오는 것은 아닐까?” 답은 시간이 내어주겠지만 이런 기회처럼 보이는 순간에 영웅들이 태어난 것을 보면 그 어느 개발자에게라도 조금은 ‘용자’스러운 용기가 솟아나는 것이 당연할지도 모르겠다. 적어도 나에게는 그러했다.


그래서 감히 지금이 개발자에게 있어서 선택과 집중의 시기다! 라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적어본다.

 

 

*PC OS: 편의상 모바일OS가 보편화되기 이전에 PC에서 주로 사용되었던 윈도우시리즈와 맥OS시리즈, 리눅스계열을 말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띠용 2010.03.21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기기와 다양한 OS 중 어떤것을 선택해서 만드느냐에 집중하실 예정인가요? 아님 그것보다는 사용자를 배려한 플랫폼을 위주로 만드실건가요?^^;

    • BlogIcon wake 2010.03.22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고민 자체는 모바일 앱스에 대한 개발능력을 얻기위해 시간을 투자 할 것인가 말 것인가 정도 입니다. 만 제가 JAVA개발자 이니 가장 근접한 방향은 안드로이드쪽이라 아마도 시작하게되면 안드로이드가 될 것 같습니다. 기업시장 측면에서도 오픈소스인 안드로이드가 더 유력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

  2. BlogIcon 청명 2010.03.22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그것이 포인트군요. 모바일 디바이스의 성능이 점점 향상되고 있으니...
    하지만 같은 OS를 사용하게 된다고 하더라도 모바일 디바이스의 특성상 일반적인 PC에서 사용하지 않는 기능은 빼는게 좋겠지요.

    그럼 같은 OS의 PC버전과 모바일버전이 탄생하게 되는걸까요? / ㅅ/

    • BlogIcon wake 2010.03.22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그런것을 상상했습니다.
      PC OS 상에서 모바일모드를 사용한다거나 하는 것을 의미하구요. 그렇게 함으로써 동일한 OS이니 완벽한 동기화와 호환성을 이루어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PC에서 영화를 보다가 무선으로 싱크되고 있는 스마트폰을 들고 밖으로 나가면서 계속 이어보는 세상이 곧 열릴 듯 한 느낌입니다. (PC의 자원이 그대로 스마트폰으로 넘어오는..)

  3. BlogIcon 시크양이 2010.03.24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이 확 와닿네요~

    그래서 제 블로그에 글을 퍼갔습니다..
    혹 지우길 바라신다면 바로 지우겠습니다.

    무튼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