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를 분석하고 해결하려는 상황에서

본질을 알아내는 것과

가능한 여러 가지를 고려하는 것은 다르며 그다지 관계도 없다.

 

본질은 잊은 상황에 그저 좀 더 편해 보려고

'지금 것과는 다른 방법으로 해 보면 좀 더 쉬운 해결이 가능할 것 같아.'

라는 가정으로 접근한 나머지 이것 저것 시도하다가 결국은 쓸대없이 시간만 소비하는 것은 아닌가?

문제는 해결도 하지 못하고 시간은 부족해져 버린 이런 상황.

밤을 세워가며 일 하는 입장이라면 짜증나서 다 집어치우고 싶을지도 모른다.

 

'이렇게 해 보자'가 아니라

'이것은 이러한 상태이고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이런 것이니 이렇게 해 보자' 가 맞을 것이다.

'이건 이러하니까'

 

 

 

자신에게 맞는

본질을 가능성으로 확장시키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은 나른 기준으로 변화한다.

 

 

 

'HEstory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데꾸!  (2) 2009.05.05
무엇이든지  (2) 2009.05.01
삽질에 대한 고뇌  (4) 2009.04.24
세상에서 가장 힘든 것 중 하나  (4) 2009.03.22
이번 주 wake의 상태  (0) 2009.02.10
어느새 슬럼프.  (2) 2009.02.05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띠용 2009.04.24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양한거겠죠?^^

  2.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5.25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객관적 시각의 확보가 중요하겠죠.

    • BlogIcon wake 2009.05.26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물론 객관적인 시각이 확보 되어야 겠죠 ^^
      그것을 기본으로 해야 좋은 주관적인 시각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