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일이 많아 급한 마음이 든다.

급한 마음으로 이것저것 처리하다 보니 품질이 떨어지고 이내 원샷작업은 물 건너간다.

할 일이 왜이리 많을까?

나 능력이 없는 걸까?

 

.. .. ..

 

틀렸다.

할 일이 넘치도록 상황을 연출한 나의 잘못이다.

아마도 급한 마음은 이런 나의 잘못을 보기싫어서 일지도 모르겠다.

 

급한가?

아마도 지나온 시간 중에 편안한 시간들이 있었을 것이다.

이 정도가 현재 나의 능력이다.

 

B_20070608155257822701050018

급한 마음은 “안습”을 불러온다.

 

덧. 당분간 이런글들이 많이 올라올 듯 합니다.

이제서야 를 찾고 있답니다.

2006년에 찾았었는데..

그때 겁이 나서 확실하게 하지 못한 부분이 지금 저의 목을 옥죄어 온다는 느낌입니다.

싸우자!!

'HEstory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나의 슬로건  (6) 2008.12.16
기회를 버리는 용기  (6) 2008.11.26
급한 마음.  (2) 2008.11.25
5분은 의미 있고 긴 시간이다.  (4) 2008.11.24
나는 이동중에 잠을 자지 않겠다.  (7) 2008.11.23
지금 나에게 필요한 것은?  (2) 2008.11.08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seona 2008.11.26 0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제서야 집에 들어왔다..
    근데 몸은 안피곤해..
    맘이 편해서 그런가봐..
    이제 들어와서 씻고 자고... 출근할려면 3시간도 못자는거 아는데..
    맘이 편해서인지 몸이 안피곤해..
    선임자가 있다는거...선임자가...자기가 방패막이가 되어준다는 말이..
    이렇게 맘이 편한가봐...
    왜 난 그동안..방패막이 없이..혼자 화살을 맞아야 했던 걸까?

    • BlogIcon wake 2008.11.26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패를 만들거나 빌려볼까..;
      만들려고 하는데 아직은 너무 너무 작네ㅎㅎ

      너 최근에 눈에 보일정도로 마음이
      많이 좋아지고 안정된것 같아 ㅊㅋㅊㅋ
      그래서 그럴지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