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판 뉴타입 2006 10월호 표지

일본판 뉴타입 2006 10월호 표지

안노 히데야키가 노망이 난 겐가?

난데없이 가칭 ‘에반게리온 리빌드 오브 에반게리온’을 2007년 초여름부터 2008년 초여름까지 3편의 극장용 애니메이션으로 공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원본 기사출처 : pcBee, 이미지 출처 : 루리웹)

모든 것이 꿈 이였다. 라는 TV판의 엔딩을 인정할 수 없었던 광분한 시청자들은 가이낙스 빌딩입구에 낙서를 하는 등 테러까지 가했다. 엄청난 항의전화와 테러 때문인지 TV판 24화에서 이어지는 내용을 결국 극장판 ‘엔드오브 에바’로 안노는 만들었다. 그래서 극장판을 억지로 만들게 되었다고 극성팬을 경멸했던 그가 이번에는 자청해서 새로운 시대의 에바를 만들겠다고 나선 것이다. 새로운 에바에서 기존에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그려질 것이라고 한다.



-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전편 REBUILD OF EVANGELION:01(가칭) 2007년 초여름
-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중편 REBUILD OF EVANGELION:02(가칭) 2008년 봄
-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후편+완결편 REBUILD OF EVANGELION:03,04(가칭) 2008년 초여름

이 믿기 어려운 현실에 가이낙스가 망해가나? 그래서 흥행이 보증된‘에바’라는 조커를 뽑은 것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하는 것은 이상한일이 아닐 겁니다.

사실 엔드오브 에바의 내용은 TV판 25, 26화에서 보여준 모노로그를 영상화 한 것에 불과한 것이 사실이고. 결국 그 것으로 시청자는 에바의 끝을 어느 정도 인정했다고 보이는데. 그렇게 마무리된 에바였는데. 이제 와서 전작에 없었던 “새로운 진실을 밝혀주겠다” 라고 하니 어안이 벙벙할 뿐입니다. 그래도 나오면 봐야한다는 것이죠. -_-; 애니 좋아하는 사람치고 누가 안 보겠습니까... 감히 에바를 -_-;;; (조금 반갑기도 하지만)환장 할 노릇이네요.


거시기 0.  뉴타입을 구독하지 않다보니(?) 상당히 늦게 알게 되었습니다. -_-;; 사실..최근 최소1년 이상 묵은 과거의 작품들만 봐온 HE였습니다; 결국 뒷북 포스트. 둥둥둥둥~ 흐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Ruah 2006.09.16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큭..가이낙스의 에반게리온 우려먹기가 아직 끝나지 않았구나[...;;]
    과연 언제까지 우려먹을것인지...

    • BlogIcon HE 2006.09.17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게임쪽에서 진탕 우려드시더니...
      그걸로는 아쉬운지 이런 프로젝트라니.. 그래도 반가우니 환영 해 봐야지요. :)

  2. 흥춘 2006.09.17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짝패의 김범수처럼 살아보자 오래사는게 강한거다

  3. 邪惡秀眞 2006.09.18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히 에바를 난 안보겟다 -┏

  4. 에바 2007.01.26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 대체 뭐지 ㄱ- 리빌드 에바가 나오고 어쩌고 하는 건 알겠는데 에반게리온 TV 판 엔딩이 모든 게 꿈이었다 라니 ㄱ- 제대로 보고 쓴 건지 원...
    누가 모든 게 꿈이었다 그럽디까... 대체...

    • BlogIcon HE 2007.01.26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바님 의견 감사합니다.

      맞는 말씀입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꿈이었다 라고 설명 되어있는 것은 아니죠.
      하지만 잠자고 일어나니 딴 세상이니... 일반적으로 엔딩 전의 내용이 꿈인 설과 또는 신지의 가능성중 하나로 엔딩부분의 내용이 제시되었다 라는 것이 일반론 으로 보입니다.

      어차피 블로그고 제가 하고싶은 이야기를 하는 곳이니 가능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에 있어 당연히 나름대로 신경은 쓰고 있지만 주관적인 곳임을 감안 해 주세요.

      그리고 변명(?)이 되는 것일지 모르지만 제가 꿈이라고 제시한 이유는..

      보이는 그대로의 엔딩 장면과 그 당시 사회적으로 에반게리온이 얼마나 심각한 문화적 블랙홀을 만들었던지 감독인 안노는 엔딩에 답을 내어 버리기에는 감당이 힘들었지 않나 라는 평이 많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꿈일까? 라는 가능성으로 어느정도 회피하면서 "자아를 찾는 행위가 인류보완이다" 라는 나름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고 보입니다. 하지만 안노는 단 한번도 TV판 엔딩에대해 자신의 시각을 확실히 말한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즉 감상자의 시각만큼 엔딩은 다르게 인식 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이미 시리즈의 마무리인 극장판 엔딩에서도 시청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극장판의 엔딩은 "에바 시리즈의 엔딩은 알아서 판단해 달라" 라는 안노의 메세지 였죠. 그런 여러가지 이유로 가장 무난해 보이는 꿈이라는 단어를 택했습니다.

  5. asdf 2007.03.20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낙에 이쪽 소식에 둔감해서 이제야 접했네요.
    지금은 어느 정도 진척되었으려나.
    잘 읽고 갑니다.